“아무리 군인이라지만 너무 치욕스럽다는 생각을…”

이순혁 2012. 02. 06
조회수 18911 추천수 0

‘나꼼수 검열’ 6군단 부사관 인터뷰

“군, 윗분들이 제발 정치적 중립 지켰으면 좋겠다”

 20120206_1.JPG »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지난 12월 19일 오후 휴가를 나온 군장병들이 서울역 공중전화박스에 서서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신소영 기자 “집회·결사의 자유가 없는 것이야 이해하지만, 뭔가를 자유로이 들을 권리도 없다는 말은 수긍하기 어렵습니다. ‘나꼼수’가 북한과 관련된 것도 아니잖습니까? 아무리 군인이라지만, 제 귀가 언제부터 나라 것이 됐는지 모르겠습니다.”

<한겨레>와 만난 6군단 소속 한 부사관은 “휴대폰을 검열받은 뒤 서류에 서명하는데, 아무리 군인이라지만 너무 치욕스럽다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었다”며 “지휘관들인 장군들이야말로 정치적인 판단으로 부하들의 인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공문 하달은 군단급 이상에서 결정된 것이라 확신하나?

“종합정비창과 우리 부대 말고도 공문이 내려진 곳이 있다고 들었다. 그리고 이런 정치적 결정을 군단장 차원에서 내린다는 게 이해 안 된다. 군단장 같은 현장 지휘관들은 ‘나꼼수’가 뭔지도 모를 것이다. 다만 공문이 내려오지 않은 곳도 꽤 있어 단정하기는 어렵다.”

-나꼼수를 군대에서도 많이 듣나?

“대한민국 국민 다 아는 나꼼수를 군대라고 안 듣겠나. 그리고 팟캐스트를 지운다고 안 듣겠나. 장교와 부사관 합치면 20만이 넘는데, 이 사람들 귀를 틀어막으려고 검열을 하겠다는 발상이다.”

-몇년 전 논란이 됐던 불온서적 사건과 비슷한 것 같다.

“그렇다. 불온서적 소지한 게 확인돼 인사조치된 이들이 있다고 들었다. 사실 이명박 정부 들어서서 그런 통제가 강화된 것은 맞지 않나. 그런 언급을 하면 분위기 이상해져 말을 못한다.”

-사회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 왜 군에서는 일어날까?

“국방부나 육군본부 같은 정책부대나 후방부대는 좀 다르다고 한다. 언론을 접하고 사회와 교류도 있어 깨어 있지만, 전방은 그렇지 못하다.”

-더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나도 군인의 한 사람으로서 이런 말을 외부에 하는 게 조직에 해를 끼치는 것 같아 조심스럽고, 마음에 걸린다. 하지만 팟캐스트는 음악과 같은 것이다. 이적(적을 이롭게 함) 내용만 아니면, 뭘 듣건 자유 아닌가. 왜 이런 반인권적인 처사를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 (윗분들이) 제발 정치적 중립을 지켰으면 좋겠다.”

이순혁 기자 hyu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 해군 소장이 “북한보다 더한 위협” 탓에  화병으로 숨진 이유해군 소장이 “북한보다 더한 위협” 탓에 화병으로 숨진 이유

    2011. 04. 25

        해군 준장, 천안함 이후 화병 얻어 사망   천안함 사건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진행되고 난 지 얼마 후인 작년 여름. 해군의 한 예비역 제독은 예전부터 잘 알고 지내던 해군 2함대사령부 장교로부터 갑작스런 전화를 받았다. 의기소침한 목소리가...

  • ‘대통령 참석 편의’ 위한 합동임관식, 그날은 ‘전쟁’‘대통령 참석 편의’ 위한 합동임관식, 그날은 ‘전쟁’

    박수찬 | 2012. 02. 15

    3군·3사·간호사관학교·학군단…계룡대 북새통숙박 식사 교통 지옥…식장 입장만 몇 시간씩   사관학교 생도들에게 있어 가장 뜻 깊은 날을 꼽으라면 단연 졸업식과 임관식이 주를 이룬다. 눈물과 땀방울을 흘리며 열심히 군사학을 공부한 끝에 장교...

  • 병장 시급 459원, 기껏해야 껌 한 통 값병장 시급 459원, 기껏해야 껌 한 통 값

    김동규 | 2011. 12. 26

    지난해 8월 1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2012년 최저 임금은 시간당 4,580원이다. 4,580원으로는 서울 시내에서 짜장면 한 그릇 사먹기 힘들다 ...

  • ‘국방장관 암살설’, 정치가 안보 저격했다‘국방장관 암살설’, 정치가 안보 저격했다

    김종대 | 2011. 08. 31

    김관진 ‘암살설’과 한민구 ‘출마설’국방위 의원 두 명이 실종된 사연 김종대  편집장(jdkim2010@naver.com)       장관 암살조의 실체   국방이 국내정치에 악용되는 우려할 만한 시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중 눈에 띄는 두 가지 ...

  • [한미동맹] 한국에 방위비 청구서 내미는 미 국방장관[한미동맹] 한국에 방위비 청구서 내미는 미 국방장관

    2012. 01. 12

    2011년 11월에 미국의 외교잡지 포린 폴리시에서 힐러리 클린턴은 “미국의 미래는 아시아태평양의 미래와 가장 우선적으로 연결된다”는 요지의 기고문이 발표되었다. 논문에서 힐러리는 “미국의 태평양에서 역할의 중요성은 그 무엇과 비교할 수 없...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