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군부대도 나꼼수 못듣게 폰 검열

이순혁 2012. 02. 06
조회수 10785 추천수 0

6군단장이 정부비판 앱 등 11개 삭제 조처
소속 부사관 “선거 앞두고 무슨 짓까지 할지…”


20120206_2.JPG » “(지난 2일) 육군 종합정비창에서 ‘나꼼수’ 등을 듣지 못하도록 하라는 공문을 내려보낸 사실이 알려지자, 국방부와 육군본부는 ‘상부와 무관하게 해당 부대 자체적으로 내린 지시’라고 해명했더군요. 그럼 거의 같은 지시가 내려온 우리 부대는 뭐란 말입니까?” 경기도 포천에 있는 육군 6군단 소속 한 부사관의 말이다. 그는 “경남 창원에 위치한 종합정비창에서 내린 것과 거의 유사한 내용의 공문이 얼마 전 우리 부대에도 내려왔다”고 말했다. 실제 6군단은 지난달 중순께 예하 부대에 ‘종북 사이트 및 정부비방 스마트폰 앱(APP) 삭제조치(지시)’ 공문을 내려보냈다. <한겨레>가 입수한 6군단 공문을 보면, 범민련 남측본부, 김정일 퍼즐 등 4개가 ‘종북(북한찬양) 사이트/앱’으로, 나꼼수와 반FTA, 가카 퇴임일 카운터 등 7개가 ‘정부비방 사이트/앱’으로 지적됐다. 종합정비창과 달리 ‘종북(북한찬양)’과 ‘정부비방’으로 구분했고, 금지 대상은 3개가 늘었다. 6군단 공문은 “사전 개인 동의하 스마트폰 점검 및 삭제 조치”하고, 그 결과를 보고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전 간부(장교 및 부사관)를 상대로 스마트폰 검사가 이뤄졌고, 그 결과가 지휘부에 보고됐다고 한다. 지시의 근거는 군단장의 보안 강조사항이었다. 공문을 보면, 6군단장이 지난달 17일 “대한민국의 국방을 책임지고 있는 군인이 스마트폰으로 종북사이트에 가입하거나 APP(앱)을 설치하여 북을 찬양하고, 정부를 비방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각 참모기능 및 예하부대 지휘관은 개인의 동의를 얻어 스마트폰에 종북사이트 및 정부비방 APP(앱)을 설치하였는지 점검하고 삭제하는 등의 조치를 하고 교육할 것”이라고 말했다. “친한 사이인 젊은 군인들끼리는 ‘정권이 바뀔 때까지 기다리는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얘기한다. 그러고 보니, 올해 선거를 앞두고 무슨 짓까지 할지 모르겠다는 생각도 든다. 휴대폰을 수거해 검열하는 발상까지 하는 곳이니 뭔들 못할까 싶다.” 이 부사관은 “위에서는 아마 나꼼수가 정치적이라는 이유로 못 듣게 하는 것 같은데, 그런 조치가 더 정치적인 행위임을 알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순혁 기자 hyuk@hani.co.kr 

“(지난 2일) 육군 종합정비창에서 ‘나꼼수’ 등을 듣지 못하도록 하라는 공문을 내려보낸 사실이 알려지자, 국방부와 육군본부는 ‘상부와 무관하게 해당 부대 자체적으로 내린 지시’라고 해명했더군요. 그럼 거의 같은 지시가 내려온 우리 부대는 뭐란 말입니까?”

경기도 포천에 있는 육군 6군단 소속 한 부사관의 말이다. 그는 “경남 창원에 위치한 종합정비창에서 내린 것과 거의 유사한 내용의 공문이 얼마 전 우리 부대에도 내려왔다”고 말했다. 실제 6군단은 지난달 중순께 예하 부대에 ‘종북 사이트 및 정부비방 스마트폰 앱(APP) 삭제조치(지시)’ 공문을 내려보냈다. <한겨레>가 입수한 6군단 공문을 보면, 범민련 남측본부, 김정일 퍼즐 등 4개가 ‘종북(북한찬양) 사이트/앱’으로, 나꼼수와 반FTA, 가카 퇴임일 카운터 등 7개가 ‘정부비방 사이트/앱’으로 지적됐다. 종합정비창과 달리

‘종북(북한찬양)’과 ‘정부비방’으로 구분했고, 금지 대상은 3개가 늘었다. 6군단 공문은 “사전 개인 동의하 스마트폰 점검 및 삭제 조치”하고, 그 결과를 보고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전 간부(장교 및 부사관)를 상대로 스마트폰 검사가 이뤄졌고, 그 결과가 지휘부에 보고됐다고 한다.

지시의 근거는 군단장의 보안 강조사항이었다. 공문을 보면, 6군단장이 지난달 17일 “대한민국의 국방을 책임지고 있는 군인이 스마트폰으로 종북사이트에 가입하거나 APP(앱)을 설치하여 북을 찬양하고, 정부를 비방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각 참모기능 및 예하부대 지휘관은 개인의 동의를 얻어 스마트폰에 종북사이트 및 정부비방 APP(앱)을 설치하였는지 점검하고 삭제하는 등의 조치를 하고 교육할 것”이라고 말했다.

“친한 사이인 젊은 군인들끼리는 ‘정권이 바뀔 때까지 기다리는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얘기한다. 그러고 보니, 올해 선거를 앞두고 무슨 짓까지 할지 모르겠다는 생각도 든다. 휴대폰을 수거해 검열하는 발상까지 하는 곳이니 뭔들 못할까 싶다.”

이 부사관은 “위에서는 아마 나꼼수가 정치적이라는 이유로 못 듣게 하는 것 같은데, 그런 조치가 더 정치적인 행위임을 알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순혁 기자 hyu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 해군 소장이 “북한보다 더한 위협” 탓에  화병으로 숨진 이유해군 소장이 “북한보다 더한 위협” 탓에 화병으로 숨진 이유

    2011. 04. 25

        해군 준장, 천안함 이후 화병 얻어 사망   천안함 사건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진행되고 난 지 얼마 후인 작년 여름. 해군의 한 예비역 제독은 예전부터 잘 알고 지내던 해군 2함대사령부 장교로부터 갑작스런 전화를 받았다. 의기소침한 목소리가...

  • ‘대통령 참석 편의’ 위한 합동임관식, 그날은 ‘전쟁’‘대통령 참석 편의’ 위한 합동임관식, 그날은 ‘전쟁’

    박수찬 | 2012. 02. 15

    3군·3사·간호사관학교·학군단…계룡대 북새통숙박 식사 교통 지옥…식장 입장만 몇 시간씩   사관학교 생도들에게 있어 가장 뜻 깊은 날을 꼽으라면 단연 졸업식과 임관식이 주를 이룬다. 눈물과 땀방울을 흘리며 열심히 군사학을 공부한 끝에 장교...

  • 병장 시급 459원, 기껏해야 껌 한 통 값병장 시급 459원, 기껏해야 껌 한 통 값

    김동규 | 2011. 12. 26

    지난해 8월 1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2012년 최저 임금은 시간당 4,580원이다. 4,580원으로는 서울 시내에서 짜장면 한 그릇 사먹기 힘들다 ...

  • ‘국방장관 암살설’, 정치가 안보 저격했다‘국방장관 암살설’, 정치가 안보 저격했다

    김종대 | 2011. 08. 31

    김관진 ‘암살설’과 한민구 ‘출마설’국방위 의원 두 명이 실종된 사연 김종대  편집장(jdkim2010@naver.com)       장관 암살조의 실체   국방이 국내정치에 악용되는 우려할 만한 시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중 눈에 띄는 두 가지 ...

  • [한미동맹] 한국에 방위비 청구서 내미는 미 국방장관[한미동맹] 한국에 방위비 청구서 내미는 미 국방장관

    2012. 01. 12

    2011년 11월에 미국의 외교잡지 포린 폴리시에서 힐러리 클린턴은 “미국의 미래는 아시아태평양의 미래와 가장 우선적으로 연결된다”는 요지의 기고문이 발표되었다. 논문에서 힐러리는 “미국의 태평양에서 역할의 중요성은 그 무엇과 비교할 수 없...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