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미국 무기 로비스트의 안마당 되는가?

2011. 02. 22
조회수 566415 추천수 0


F-35 도입을 둘러싼 미국의 로비와 한국 내부의 갈등 분석

 

최근 국정원 직원이 인도네시아 특사단의 숙소에 몰래 들어갔다가 국제적인 문제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때문에, 국산 고등훈련기(T50)의 인도네시아 수출이 어려워진 것 아니냐는 관측들이 나오고 있다. 국정원 직원의 잠입도 이런 무기 수출 등에서 고급정보를 획득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분석들도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청와대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미국 무기를 둘러싼 각 단체와 세력들의 로비 상황을 점검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1월 30일, 정부와 군은 스텔스 기능을 갖춘 5세대 전투기를 도입하는 차세대 전투기(3차 F-X) 사업을 서둘러 착수하기로 했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방위사업청의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차세대 전투기 사업을) 빨리 추진할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3차 F-X 사업의 방식 등을 놓고 군 내에서 이견을 제기하고 있는데다, 고고도 무인정찰기 도입을 둘러싸고 청와대와 군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어 이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편집자

 

게이츠 장관 방한의 진짜 목적

 

20110222 F-35.JPG

▲ 미국의 F-35 전투기. 디앤디포커스 제공


1월14일, 중국과 일본을 순방한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이 서울을 방문했다. 게이츠 장관은 낮 12시쯤 일본에서 서울에 도착해 국방부에서 김관진 국방장관과 40여 분 회담한 뒤 청와대로 가 이명박 대통령을 예방하고 곧바로 워싱턴으로 돌아갔다. 지난해 7월 '2+2(국방+외교장관) 회담', 10월 워싱턴 연례안보협의회의(SCM), 12월 합참의장 회의 등을 통해 한미 안보 현안이 대부분 정리된 상황에서 일정에 무리수를 두면서까지 4 시간이 채 안되는 한국 방문을 단행한 게이츠 장관의 방문 목적은 무엇이었을까?

한 정부 소식통은 게이츠 장관의 방한은 ‘스텔스 전투기’에 방점이 찍혀있었다고 말한다.


“게이츠 장관이 청와대에서 이 대통령을 예방했을 때, 게이츠 장관은 1월 11일 방중 당시 있었던 중국의 J-20 스텔스 전투기 시험비행을 언급하면서 ‘한국도(미국제) 스텔스 전투기가 꼭 필요하다’며 한국의 스텔스 전투기 도입을 권고했다. 이에 이 대통령은 ‘(미국제 스텔스 전투기를 도입하면) 그 대가로 무엇을 줄 수 있는가?’ 묻자 게이츠 장관은 ‘FMS(대외군사판매)는 가능하지만 그 외의 것은 본국으로 돌아가 검토해봐야 한다’ 고 답하며 명확한 답변을 피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게이츠 장관이 김관진 국방장관에게도 스텔스 전투기 구매를 권했다고 밝혔다. “게이츠 장관은 김관진 국방장관과의 회담에서도 중국의 J-20을 언급하며 한국의 스텔스 전투기 도입을 권고했다. 그 전까지는 스텔스의 ‘스’도 언급 안하던 김 장관이 게이츠 장관과의 회담 직후 서북도서에 배치할 스파이크 미사일 수량을 축소시키면서까지 스텔스 전투기 도입을 강력하게 밀어붙이고 있다.”


20110222 1111.JPG

▲ 1월 14일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예방하는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 디앤디포커스 제공.



게이츠 미 국방장관의 스텔스 전투기 도입 요구는 비단 한국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다. 중국 방문 당시 J-20의 시험비행을 겪은 게이츠 장관은 다음 행선지인 일본에서도 전투기 구매를 요청했다. 게이츠 장관은 기타자와 도시미 일본 방위상과의 회담에서 “조속한 시일 내에 전투기 증강에 나서야 한다”고 권고하며 F-35, F-15, F/A-18 등 3종의 전투기 구매를 고려할 것을 제의했다.


이러한 게이츠 장관의 동북아 순방을 미국 정부 사정에 정통한 미국 소식통은 ‘전투기 세일즈 활동’이라 정의했다. “중국의 J-20 공개 직후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 게이츠 장관의 메시지는 ‘한국과 일본은 중국의 스텔스전투기에 대항할 수 있는 스텔스 전투기의 확보가 꼭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메시지가 뜻하는 것은 단 하나다. 바로 F-35를 빨리 도입하라는 것이다”

 

F-35, 한국 공군은 반대

 

게이츠 장관이 불씨를 지핀 것이나 마찬가지인 한국 공군의 3차 F-X 사업-사실상 F-35 도입계획이나 다름없는 사업-이 조기 착수되자 군 안팎에서는 이를 놓고 격론이 벌어지고 있다.


원래 3차 F-X 사업은 5세대 스텔스 전투기 60대를 9조원의 예산을 들여 도입하는 사업이었다. 하지만 최근 군 당국은 예산상의 이유를 들어 3차 F-X 사업을 1ㆍ2차로 나누어 1차로 20대를 우선 도입하고 2차 사업은 추후 진행하는 방향으로 획득계획을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미있는 것은 F-35 도입을 강하게 밀어붙이는 청와대와 국방부와는 달리 F-35의 운용주체가 될 공군이 현 시점에서의 F-35도입을 반대하고 있다는 점. 원래 공군은 F-35의 도입에 강한 의지를 보여 왔다. 그러나 최근 들어 “F-35 조기 도입은 반대”라는 입장으로 선회했다.


공군이 F-35의 조기도입을 반대하는 이유는 바로 비용 문제. F-35의 단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데다 운영유지비를 합칠 경우 대당 비용이 어느 정도까지 치솟을 것인가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실제로 F-35의 대당 단가는 2000년대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현재 미 국방부는 F-35 2443대를 제조하는데 약 3820억 달러(약 425조 1660억원)가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단일 무기 개발 프로그램으로선 역대 최대 규모다. 문제는 개발 완료 기일이 수차례 연장되며 F-35 대당 제조단가가 9200만 달러(약 1023억원)로 최초 계획 때보다 약 배로 늘어난 것. 시험비행과 디자인 등 문제가 꾸준히 불거지면서 당초 2001년부터 2011년까지이던 계약기간도 2016년으로 연장됐다.


이러한 문제점 때문에 한국 공군은 스텔스 전투기 도입 대신 F-15K 20대 추가도입과 함께 기존 F-15K의 레이더를 능동전자식(AESA)레이더로 교체하는 사업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국의 J-20이 전력화 되려면 10~15년 이상이 걸리기 때문에 스텔스 전투기 도입을 굳이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이 한국에 내놓을 F-35 구매에 대한 반대급부는 무엇일까? 일각에서는 미국의 고등훈련기(T-X) 사업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싱가포르에서처럼 록히드 마틴이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손잡고 미국의 고등훈련기 사업에 참여하는 방안을 한국 정부에 제안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경우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T-50 고등훈련기가 미국 시장에 쉽게 진출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


이르면 2012년부터 시작될 미국의 고등훈련기 사업은 최대 500대에 달하는 고등훈련기를 도입하는 사업으로 미군은 후보기종으로 T-50, M346(이탈리아), 호크128(영국) 등을 기존의 T-38과 비교 분석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록히드 마틴의 입장에서 볼 때 한국의 T-50은 자사와 공동 개발한 제품이고 싱가포르 고등훈련기 사업에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컨소시엄을 구성한 전례가 있기 때문에 F-35의 대(對)한국 판매에서 훌륭한 지렛대가 되는 것은 물론, 미국 고등훈련기시장을 장악할 수 있는 기회도 얻을 수 있다. 다만 경쟁사인 보잉과 미국 정부의 정책이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노스롭 그루먼이 글로벌호크의 한국 판매에 적극적으로 나오고 있는 것은 미국 정부의 수출 허가와 MTCR(미사일수출통제제도)의 제약 때문이다. 본래 MTCR과 미국 정부의 정책 상 글로벌호크는 해외 판매가 금지되어 있었다. 하지만 미국 정부가 한국에 한해 글로벌호크를 판매할 수 있도록 허가하면서 노스롭그루먼은 글로벌호크의 마지막 판로라할 수 있는 한국에 공을 들이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로비에 군의 전력증강 사업이 악영향을 받고 있다는 점이다.


게이츠 미 국방장관의 한 마디에 기획재정부에서도 부정적이었던 F-35 도입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미국 방산업체의 로비에 군이 원치 않는 고고도 무인정찰기를 구매하도록 청와대가 압력을 넣는 것은 무기획득과 방위산업의 개혁을 요구하던 것과는 거리가 멀다.


박수찬 디앤디포커스 기자 fas117@hanmail.net




자세한 기사 내용과 국방관련 기타 기사는 <D&D 포커스> 3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독문의) 02-3775-2079


디앤디~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 ‘깡통’ F-35 스텔스전투기 정권말 도입은 ‘악몽’ 부를 것‘깡통’ F-35 스텔스전투기 정권말 도입은 ‘악몽’ 부를 것

    김종대 | 2011. 03. 09

      정권 말 정치논리로 스텔스기 도입 추진 중 스텔스 전력화 2015년? ‘깡통 전투기’로 알려진 F-35 스텔스 전투기를 조기에 확보하려는 이명박 정부의 움직임이 긴박하다. 기자를 만난 한나라당 핵심관계자는 “반드시 현 정부 임기 중에 구매 ...

  • ‘군사 장비 무게’에 짓눌린 특전사의 전투능력‘군사 장비 무게’에 짓눌린 특전사의 전투능력

    김동규 | 2011. 05. 02

       김동규 디앤디 포커스 기자 ppankku@naver.com   UDT의 개방적 장비도입 절차 “함께 훈련을 받으면서 UDT는 특전사와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 UDT는 매우 개방적이었다. 각 팀에서 아직 군에 보급되지 않은 전술장비를 사용해보고...

  • ‘빈 라덴 사살’ 미군 비밀병기 벗겨보니‘빈 라덴 사살’ 미군 비밀병기 벗겨보니

    박수찬 | 2011. 05. 31

    개량형 UH-60 블랙호크 헬기와 RQ-170 센티널 무인정찰기…모두 스텔스 기능 갖춰지난 5월 2일, 국제 테러조직 알 카에다의 지도자 오사마 빈라덴이 파키스탄 아보타바드에서 미군 특수부대에 의해 사살되었다. 빈라덴의 죽음은 여러 가지 ‘후폭풍’...

  • 바이러스 감염 땐 괴물 변신, 무차별 학살바이러스 감염 땐 괴물 변신, 무차별 학살

    2011. 11. 14

    현대전에서 UAV의 시대가 온 것은 확실하다. 이 식지 않은 인기를 증명하듯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36개 이상의 국가가 무인 비행기를 운영하고 있다. 이란도 UAV를 보유하고 있으며 심지어는 레바논 히즈볼라도 UAV 편대를 운용하고 있다. 그...

  • 첨단 무기 도입에 밀려 보병 전투력은 ‘10년째 제자리’첨단 무기 도입에 밀려 보병 전투력은 ‘10년째 제자리’

    김동규 | 2011. 06. 24

    병력 유지에만 급급한 ‘관리형 군대’, 보병 전투력 향상은 외면 대한민국 군대의 기초인 보병 전투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방부가 첨단 장비 위주의 전력 증강에 나섬에 따라 소부대 무기체계와 개인장비는 10년 전과 비교해 달라진 게 ...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