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

 

영국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이 육군장관에 임명됐다.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는 지난 11일(현지시간) 페니 모르다운트 지역사회·지방자치부 차관(42·사진)을 국방부 육군장관에 임명했다고 밝혔다. 육군장관은 육군 관련 모든 업무를 관장하는 자리다.

모르다운트 신임 장관은 2010년 재수 끝에 하원에 입성한 뒤 지난해 7월 지역사회·지방자치부 차관으로 발탁됐다. 특수부대인 낙하산부대원 아버지를 둔 모르다운트 신임 장관은 해군 소위로 잠시 복무한 것 외에 군 경력이 거의 없는 민간인에 가깝다. 민간 기업과 공공기관, 자선 단체 등에서 일했고 2005년 하원의원 도전을 시작으로 정치에 입문했다.

모르다운트 신임 장관은 "영국 육군은 지난해 에볼라 퇴치와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해 성공적인 임무를 수행했다"며 "해군 예비역으로서 군과 함께 일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 자유 국방부 직할부대, 해체로 예산 줄이고 조직 간소화해야 image 운명이다 2021-01-15 2782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