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김광우 전 국방부 기획조정실장


국방부는 내년까지 부사관 2915명을 증원하며, 그중 652명은 연내 조기 충원한다고 한다. 정부가 추진 중인 공공 부문 일자리 만들기의 하나이다. 역대 정부의 국방 개혁의 목표는 한마디로 '작지만 강한 군대'였다. 현 정부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군 간부 증원은 공공 일자리 측면에서 접근해서는 안 된다. 국방 개혁 차원에서 엄밀히 검토해 전투력 향상에 필요한 때만 추진해야 한다.


부사관 증원은 '작지만 강한 군대 만들기'와 거리가 멀다. 우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부사관 증원으로 대응한다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 비대칭 위협이 커지는 상황에서 육군 위주의 부사관 증원은 재고해야 한다. 그리고 부사관 증원은 국방 예산의 경직성을 가중시킨다. 현재 국방 예산의 3분의 1이 인건비로 지출되고 있다. 이는 모병제 국가와 유사한 수준이다. 예산은 충분히 늘지 않는데 인건비가 크게 증가해왔기 때문이다. 예산 증가분의 절반이 인건비에 지출되는 실정이다. 올해 국방 예산 증가율은 4%로 전년 대비 1조5352억원이 증액되었는데 이 중 46%인 7088억원이 인건비 증가분이다. 전형적인 인력 집약형 군대의 모습이다.


군 간부 한 명을 채용하면 전역 후 100세까지 군인연금을 보장해야 한다. 군인연금은 매년 큰 적자를 보이고 있다. 올해 적자도 1조3732억원에 이르는데, 국방 예산에서 전액 보전해주고 있다. 문제는 앞으로 더욱 크게 늘어날 것이라는 점이다. 부사관 증원과 수명 연장 등이 원인이다. 지금 군인연금제도를 개혁해도 효과는 20년 후에나 나타난다.


그렇다면 부대 개편과 창설에 필요한 군 간부와 첨단 장비를 정비하기 위한 부사관 부족은 어떻게 할 것인가? 증원이 아니라 군 구조 개편으로 해결해야 한다. 전투력 발휘에 기여하지 못하는 정원을 찾아내 조정해야 한다. 비대하고 허약하며 행정화된 군을 전투형으로 바꾸어야 한다. 이것이 국방 개혁의 핵심이다. 정부가 추진하는 군 간부 증원은 당장은 편하고 쉽지만 자녀 세대에 국방 예산의 경직성과 엄청난 군인연금 적자를 안겨줄 것이다.


역대 정부의 국방 개혁 작업 모두 이를 추진하려 했지만 제대로 실천하지 못했다. 문재인 정부는 성공을 위한 첫걸음을 잘 내디뎌야 한다. 그 출발은 부사관 증원이 아니라 군 구조조정이 되어야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2 해상 세계 4대 해전 : 그 첫번째 이야기 - 살라미스 해전 image yukky666 2011-01-17 56040
101 지상 ‘블랙호크 UH-60’ 훈련현장 image yukky666 2011-01-17 53809
100 자유 China 'would accept' Korean reunification tree21 2011-01-18 50078
99 자유 A/S CAMPBELL'S FEBRUARY 3 MEETING WITH NSA KIM tree21 2011-01-14 48727
98 해상 군함의 종류와 해군의 편제 imagefile nagneyoon 2011-01-17 47493
97 해상 대한민국 해군 전투 함 구분 image nagneyoon 2011-01-17 46514
96 자유 비무기체계 발전 세미나 자료 imagefile 김보근 2011-01-18 43872
95 자유 DPRK MILITARY RHETORIC AND NATIONAL DEFENSE tree21 2011-01-14 43857
94 지상 일명 ‘정우성 총?!’ 아테네에 등장한 K-11 복합소총 imagefile 김보근 2011-01-20 43848
93 해상 214급 잠수함 - 디젤잠수함 image anna8078 2011-07-07 42562
92 공중 이명박 정부의 해외무기도입비 변동내역 imagefile 디펜스21 2013-01-18 42289
91 학술 핵 없는 세상 실현을 촉구하는 ‘핵군축 보고서’ imagemoviefile jjang84 2012-08-08 41298
90 학술 2010 국방백서 imagefile 김보근 2011-01-18 39192
89 지상 맹호들의 포효 imagefile 김보근 2011-01-18 39134
88 자유 VFM CHUN YOUNG-WOO ON SINO-NORTH KOREAN RELATIONS tree21 2011-01-14 37231
87 공중 중국 스텔스 전투기 'J-20' 이랍니다~ imagemoviefile p4kjy 2011-01-17 34590
86 학술 한반도 군비통제자료집 - 국방부 imagefile 김보근 2011-01-18 33639
85 자유 정부의 대북지원 현황 추이는? imagefile wonibros 2012-10-24 33149
84 공중 MV22 오스프리 : CH46 수송헬기 imagefile guk8415 2012-07-24 32577
83 학술 [토론회 발표자료] 제주 해군기자와 한국 해양전략 - 해군 2007년 자료 file p4kjy 2011-01-17 31335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