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저널  김종대│디펜스

 

높은 곳에서 떨어질수록 더 아프다. 위관급보다 영관급이, 영관급보다는 장군이 진급이 좌절됐을 때 더 큰 상실감을 갖는다는 이야기다. 사람들은 장교들이 일단 장군이 되면 웬만히 누릴 만한 명예는 다 누렸으니 만족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실상은 그렇지 않다. 명예욕이란 것은 충족되면 될수록 배가 고파지는 무한 욕망이다. 장군이 되면 위계와 서열로 이루어진 거대한 욕망의 피라미드의 정상이 보인다. 눈앞에 최고의 자리가 보이면 보일수록 그곳에 도달하려는 충동과 경쟁에서 이기겠다는 의지는 더 고취된다. 설령 장군 개인은 그러한 욕망을 초월했다고 자위할지 모르지만, 군대는 그러한 개인이라도 정신없이 경쟁에 몰두하게 만드는 거대한 구조물이다. 권력과 명예를 추구하는 인간의 본성 위에 군대가 작동하고 있다. 권력을 추구하는 자는 어떤 때는 배신도 하고, 어떤 때는 미덕도 저버려야 한다. 따라서 이 군대의 실질적 통치자는 바로 '목적만 정당하다면 수단은 아무래도 상관이 없다'는 비윤리적 견유주의(犬儒主義)를 제창한 마키아벨리일 것이다.

 

한국군의 현실에서 군 장성이 군 최고 계급인 대장이 되었다고 해서 입신양명의 기회가 끝나지 않는다. 군인 이후에 또 다른 명예가 기다리고 있다. 한때 '장군 되기를 포기한 대령'이라는 뜻의 '장포대'라는 용어는 이제 '장관되기를 포기한 대장'이라는 의미로 통하고 있다. 김병관 예비역 대장은 2006년 당시 장관이 되기 위해 경쟁하는 육군참모총장과 합참의장을 빗대 이 말을 처음으로 만들어냈다.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은 현역 장군 출신이 문민 국방장관이 될 수 없도록 법으로 금지하고 있지만 한국의 현실에선 대장이 장관이 되는 또 하나의 진급이 기다리고 있다. 지금의 한민구 국방부장관은 육사 31기로 권오성 육참총장의 육사 3년 선배다. 육참총장과 합참의장을 지휘하는 양복 입은 군인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점이 한국 국방의 가장 비정상적인 요인이라고 할 것이지만 안보 현실이 엄중한 우리 현실에서는 폭넓게 용인되어온 군사주의 현상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비정상이 초래한 가장 큰 부작용은 민주주의와 안보가 서로 조화와 균형을 이루지 못하고 갈등하게 된다는 점이다.

국방정책 굴절시키는 '양복 입은 군인들'

전문가는 편견을 가진 존재이기도 하다. 500년 전에 영국의 솔즈베리 경은 이런 말을 했다. "신학자의 말을 들으면 세상 사람은 모두 죄인이고, 의사의 말을 들으면 세상 사람은 모두 환자이며, 군인의 말을 들으면 세상 사람은 모두 전투원이다." 국가라는 유기체는 그런 편견의 집합체다. 이런 전문가들은 통제되어야 한다. 교사가 교육정책을 수립하는 것이 아니고 검사가 사법정책을 수립하지 않으며 의사가 보건정책을 수립하지 않는다. 정책수립은 해당 분야 전문가가 아니라 행정 관료가 의회와 협력해서 한다. 군인이 국방정책을 수립하는 것은 민주주의 원리에 반하는 것이지만 우리의 경우에는 군인의 편견과 이익에 맞게 국방정책이 굴절된다. 이렇게 되면 군대 안에 머물러 있어야 할 군인의 직업의식이 군대 밖으로 무분별하게 표출되면서 사회와 갈등을 일으키게 된다. 여기에는 어떤 숙명과도 같은 대립점이 있다.

1962년 쿠바 미사일 위기가 진정되고 난 이후 미국 전략폭격사령부(SAC)를 방문한 맥나마라 미국 국방장관에게 사령관인 토머스 파워 장군은 이런 말을 했다. "만일 핵전쟁이 일어나 소련에서 1명 살아남고 미국에서 2명 살아남으면 미국이 이긴 것 아닙니까?" 이 말에 맥나마라는 거의 기절했지만 전면 핵전쟁을 준비하는 파워 장군에게는 그것이 하나도 이상할 것이 없었다. 장군의 관점으로는 세상은 항상 전쟁 중이고, 마지막에 전투원이 살아남는 쪽이 이기는 것이다. 전쟁에서의 승리라는 지상명령 앞에 나머지 변수는 제거된다. 이것이 맥나마라 장관에게는 장군의 지독한 직업적 편견이었고 통제되어야 할 대상이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그 통제 장치가 명확하지 않은 것이 고질적인 문제다. 국방부가 존재하는 이유는 국민을 대리해 군을 통제하기 위함이다. 그런데 우리의 경우에는 국방부가 군을 대리해 국민을 통제하는 조직이 되고 말았다. 군인이 직접 국방정책을 좌지우지하기 때문이다. 그 근본적인 원인은 군인의 권력과 명예를 향한 욕망이 군대라는 껍질을 벗고 민간 영역으로 범람했기 때문이다. 이 자제되어야 할 욕망을 통제하지 않으면 국가가 불행해진다. 이 점에서 장군이라는 존재는 국가안보에 대한 전문성과 책임성이 강조되는 전문가이기도 하지만 국민의 요구에 맞게 통제되어야 하는 윤리적 존재이기도 하다. 즉 장군은 안보의 주체인 국민의 대리인(Agent)이 되어야 하는데 거꾸로 민간 영역에 간섭하고 부당한 통제력을 행사하는 권력자(Power)가 될 위험도 가지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83 학술 한반도 군비통제자료집 - 국방부 imagefile 김보근 2011-01-18 34886
82 학술 2010 국방백서 imagefile 김보근 2011-01-18 40547
81 지상 일명 ‘정우성 총?!’ 아테네에 등장한 K-11 복합소총 imagefile 김보근 2011-01-20 46024
80 자유 방위산업 전시회 2011 imagefile sano2 2011-05-11 30352
79 지상 Vehicle Stopper System image sano2 2011-05-13 22244
78 해상 209급 잠수함 - 장보고급 imagefile anna8078 2011-07-07 31649
77 해상 214급 잠수함 - 디젤잠수함 image anna8078 2011-07-07 45859
76 자유 간첩들의 뇌구조는?? imagefile jossi8 2011-08-16 17318
75 자유 제2회 위국헌신상 수상자 movie subliminal 2011-10-05 22673
74 공중 이란이 생포한 미국 무인기 RQ-170 센티넬 moviefile sano2 2011-12-14 24441
73 학술 국방정보기술심포지엄 - SW vs 국방SW 기술동향 file sano2 2012-01-02 15410
72 공중 F-35A 첫 야간비행 성공 imagefile ppankku 2012-01-25 20096
71 자유 한국 전통 무기 쥐불놀이? imagefile wonibros 2012-02-09 21265
70 자유 국회는 뭐하고 있는가? imagefile bin107 2012-02-09 14115
69 지상 메르카바 전차 Mk3 imagemoviefile anna8078 2012-02-16 21779
68 자유 [원자력안전상식] 원자력 발전 원리 image guk8415 2012-02-16 29208
67 자유 [원자력안전상식] 생활 속 원자력 image guk8415 2012-02-16 18624
66 학술 주요 국가별 무기도입 현황 imagefile sano2 2012-02-16 24009
65 학술 국방개혁 307계획이란 imagefile anna8078 2012-04-10 22685
64 공중 군, 전력미사일 2종 전격 공개 - 현무2, 현무3 movie wonibros 2012-04-20 20936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