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지난 10월29일 언론은 국회의 국방예산 검토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 10년간 12개의 군단·사단 등이 해체됐는데도 장성 정원과 인건비는 그대로’라고 보도하였다. 그러자 국방부는 부랴부랴 그날 오후 장성 정원을 2030년까지 40명 줄이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번 발표는 군 기득권에 대한 국민의 비판여론 확산을 막기 위해 급조된 성격을 띠고 있는 만큼 진정성을 믿기 어렵다.

 

2010~2013년 사이 국방부가 밝힌 장성 감축 방안 또는 계획은 일일이 손으로 꼽을 수 없을 정도로 많다. 예로 2010년 이상우 당시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 의장은 2015년까지 장성 정원 100명을 감축하겠다고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또 국방부는 2011년에 장성 60명 감축 계획을 밝히면서 이는 “단순히 예산 감축을 위한 수사가 아니라 전투 및 조직 능률을 강화하는 군 구조 개편 계획과 연계하여 합리적으로 산출한 목표”임을 강조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어느 것 하나 실행에 옮겨진 것은 없다.

 

내년도 국방예산안은 정상적으로라면 장성의 예산편성 정원을 올해보다 최소 5명을 줄여야 한다. 내년에 동원사단 하나가 해체될 예정인데다가, 국방부가 지난 4월 방위사업청 사업관리본부의 7개 장성 직위 중 4개를 일반직 공무원으로 바꾸겠다고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예산안을 보면 방사청의 장성 정원은 10명 그대로이고 군 전체 장성 정원도 441명으로 올해와 똑같다. 즉 방사청의 장성 정원을 4명 감축하겠다는 국방부의 약속은 예비역 장성들이 방사청 재직 중 저지른 비리로 줄줄이 구속되는 상황에서 여론의 비난을 일시 모면하기 위해 나온 시늉이었을 뿐이다. 방사청의 문민화 차원에서 내년에 현역장교 200명이 일반직 공무원으로 교체되는데도 정작 최우선 문민화 대상인 장성이 한 명도 포함되지 않은 것은 장성의 기득권이 그만큼 뿌리 깊다는 방증이다.

 

내년 국방예산안을 기득권 지키기 예산으로 규정한 시민단체는 지난 10월26일 방사청 장성 직위 4명을 포함한 장성 정원의 20명 감축과 인건비 삭감 요구 등을 담은 2016년도 국방예산 의견서를 국회에 제출하였다. 10월29일 국방위는 방사청 장성 3명을 포함해 준장 4명의 인건비를 삭감하는 국방예산안을 의결하여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넘겼다. 이에 어쩔 수 없이 국방부는 내년도 장성 정원을 441명에서 437명으로 줄이는 내용의 ‘2016년 장군 정원 감축 관련 자료’를 국방위원회에 제출하였다고 한다. 국민 입장에서 이번 국방부의 장성 정원 감축은 그야말로 엎드려 절 받는 꼴이다.

 

그런데 국방부는 “준장 네 명을 바로 전역시킬 수 없으므로 임기를 마칠 때까지 각 군에서 근무하도록 하고 급여를 지불할 것”이라고 한다. 이는 장성의 불법적인 정원 외 초과운영을 아무렇지도 않게 여기는 태도로서 장성의 정원 외 초과운영이 관행적 이뤄지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장성 운용인력과 정원이 따로 놀면 정원을 줄이는 것은 숫자놀음으로 전락하며, 국회의 예산심의권도 의미를 잃게 된다. 국회 예결특위는 현재 운용되는 장성 인력이 몇 명이며 정원을 얼마나 초과하고 있는지를 밝혀내 정원을 초과하는 장성의 인건비를 삭감하고 불법적인 관행도 바로잡아야 한다. 국회는 장성 정원 자체가 지나치게 팽창되어 군 비대화와 예산 낭비의 큰 원인이 되고 있는 만큼 독자적으로 적정한 장성 정원 규모를 추산하여 국방부의 장성 감축 계획의 적정성을 검증하고 추동해야 한다. 특히 하루가 멀다 하고 터져나오는 방산비리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방사청의 현 장성 정원 10명을 모두 순수 민간인으로 바꿔야 한다.

 

장성 인건비 삭감이 국회에서 의결, 확정됐는데도 국방부가 이를 무시하고 감축된 장성 정원에게 급여를 지급한다면 이는 불법적 예산지출이 된다. 국회는 장성의 정원 외 초과인력에 인건비 예산을 지급해서는 안 된다는 부대의견을 함께 채택해야 한다.

 

박기학 평화통일연구소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4 학술 동북아 신냉전과 평화운동 : 안보에서 안전으로 imagefile jjang84 2012-08-08 34977
43 학술 핵 없는 세상 실현을 촉구하는 ‘핵군축 보고서’ imagemoviefile jjang84 2012-08-08 47052
42 학술 방위비분담금 현황 imagefile kimja3 2012-09-21 27687
41 해상 정은아 까부는것도 지겹지 않냐?? file tnalswlwhs 2012-09-23 27883
40 자유 군 사망사고 현황(2011) imagefile wonibros 2012-09-25 30858
39 자유 계급별 사병봉급 얼마나 받나? imagefile wonibros 2012-10-16 34453
38 자유 정부의 대북지원 현황 추이는? imagefile wonibros 2012-10-24 37918
37 공중 이명박 정부의 해외무기도입비 변동내역 imagefile 디펜스21 2013-01-18 49583
36 자유 디펜스21은 현재 상황으로선 절대로 번창할 수 없습니다. D-project 2014-10-17 8185
35 자유 개청 8년만에 방산비리 온상된 방사청..'軍피아' 접수완료 image sang1342 2014-11-12 8427
34 자유 선진국형 국방문민화가 필요합니다! file sang1342 2014-11-12 8337
33 자유 국방민간인력의 발전 방향과 과제(KIDA) file sang1342 2014-11-12 8472
32 자유 군 개혁 원점 돌린 박근혜 정부 sang1342 2014-11-12 8800
31 자유 '63만 군인' 절반으로 줄여야 경쟁력 생긴다 image sang1342 2014-11-12 9131
30 자유 국방개혁 가로막는 최대의 적 운명이다 2014-11-12 8425
29 자유 [將軍들의 전쟁] #31. 장군들의 권력욕이 군을 망쳤다 sang1342 2014-11-12 9058
28 자유 강력한 군 개혁이 절실합니다!! file 변화와 혁신 2014-11-23 9188
27 자유 탐욕에 눈먼 '가짜 사나이'들의 부당 거래 image sang1342 2014-11-23 10586
26 자유 [나는 장군이다]軍 병력 감축에도 장군은 '자리 지키기' sang1342 2014-11-23 9232
25 자유 [나는 장군이다]장군 승진 목매는 이유..100가지가 달라진다 image sang1342 2014-11-23 16924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