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키 리졸브때 ‘북 급변사태’ 대비훈련 강화

2011. 02. 16
조회수 37236 추천수 0
28일부터 합동훈련...정권교체기 핵·미사일 유출에 초점

한반도 전면전에 대비해 실시해 온 연례 한-미 군사훈련인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이 이달 28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진행된다고 한-미연합사가 15일 밝혔다. 이번 훈련엔 북한 정권 교체, 북한 핵과 대량파괴무기(WMD) 유출 같은 북한 급변사태에 대비한 훈련 내용이 예년에 견줘 강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20110216 키리졸브.JPG
▲ 한미연합 키리졸브 훈련의 일환으로 경북 포항시 남구 장기면 해병대유격교육대에서 미해병대원들과 해병대 1사단 장병들이
2010년 3월9일 오후 유격훈련을 하고 있다. 포항/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이붕우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훈련은 한반도 전구(단일한 군사전략 목표 달성을 위해 지상·해상·공중 작전이 실시되는 지리적 지역) 작전 수행능력을 구비하는 연습이고, 전면전 상황을 가정한 작전계획 5027을 시행한다”며 “이번 훈련의 성격 자체가 전면전 대비에서 급변사태 대비로 변경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번 훈련도 예년과 다름없이 북한군의 도발로 전면전이 벌어진 상황을 가정해 미국 본토 등에서 대규모 미군 증원 병력과 장비를 한반도에 긴급 투입해 북한의 남침을 격퇴하고, 평양 이북까지 북진하는 작전계획 5027을 적용한다는 설명이다. 

‘개념계획 5029’ 비중 한층 높아져

그러나 군 소식통은 “북한 급변사태에 대비한 훈련은 지난해 8월 한-미 연합훈련인 을지포커스가디언과 지난해 3월 키 리졸브 때도 있었다”며 “올 훈련은 기본적으로 전면전에 대비한 작계 5027를 적용하지만, 급변사태 대비 훈련 비중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북한 급변사태와 관련해서는 특정 상황이 발생할 경우 한-미가 대략 어떤 방향으로 대응한다는 개념적 시나리오 수준인 ‘개념계획 5029’가 마련돼 있다. 이명박 정부 들어 5029가 작전계획 수준으로 격상됐다는 추측도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이붕우 실장은 “5029는 작전계획이라고 볼 수 없고 개념계획”이라고 부인했다. 

한-미가 대비하는 북한 급변사태 유형은 △핵과 미사일, 생화학무기 등 대량파괴무기의 유출 △북한 정권교체 △쿠데타 등에 의한 내전 상황 △북한 내 한국인 인질사태 △북한 주민 대규모 탈북사태 △대규모 자연재해 등으로 알려졌다. 

20110216 키리졸브 모의훈련.JPG
▲ 한미연합사 관계자들이 2010년 3월11일 오전 용산 한미연합군사령부에서 한미연합전투모의실(CBSC)과 주한미군모의전투실
(KBSC)을 공개하며 전시및 키리졸브훈련에 대한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양국은 특히 북한의 핵 및 대량파괴무기 제거 연습을 이번 훈련에서 확대·강화할 계획이다. 미국은 2008년 8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이 나빠진 뒤 북한 급변사태 유형 가운데 대량파괴무기 유출과 제거에 높은 관심을 보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내부가 어지러운 상황에서 핵·미사일 기술 또는 무기가 알 카에다 같은 미국 적대세력의 손에 들어가는 것을 막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군사적 대응 염두 경계 강화 

이번 키 리졸브(2300명) 및 독수리(1만500명) 연습 때는 미 항공모함과 한반도 밖 미군과 주한미군 1만2800명이 참가하며, 한국군은 동원예비군을 포함해 20여만명이 참여한다. 

한-미연합사는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에서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 일정을 북한에 통보했다. 북쪽은 매년 키 리졸브 및 독수리 연습에 대해 ‘북침 연습’이라며 반발해왔고, 2009년에는 군 통신선 차단, 2010년에는 북-미와 남북간 군사대화 중단 등으로 맞서왔다. 군 당국은 이번 훈련 기간에 북한이 군사적 대응을 할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하고 대북 경계태세를 강화했다. 
권혁철 기자 nur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 키 리졸브 작전의 북한 점령훈련, 실패할 수밖에 없는 이유키 리졸브 작전의 북한 점령훈련, 실패할 수밖에 없는 이유

    김종대 | 2011. 03. 03

        전쟁은 실패한 수단   미국은 2차 대전에서 독일과 일본을 점령한 이후 지난 60여 년간 단 한 번도 외국을 무력으로 점령하여 성공한 사례가 없습니다. 한국전에서도 실패했고, 월남전에서도 쫓겨 나오다 시피 했습니다. 케네디 대통령은 1961년...

  • 주한미군 ‘특전사 평양 투입’ 발언 후폭풍주한미군 ‘특전사 평양 투입’ 발언 후폭풍

    김수빈 | 2012. 06. 28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MB 정권 들어 주한미군 2051명 줄었다MB 정권 들어 주한미군 2051명 줄었다

    2011. 04. 15

    국방부 “미군 2만8500명 유지” 주장…미군 자료는 ‘감축’ 보여줘 청와대, 대표적 한미공조 사례로 홍보…‘대국민 사기극’ 가능성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한국과 미국이 줄곧 주한미군 규모의 현수준(2만8500명) 유지 합의를 강조해온 것과 달리 ...

  • 용산기지 이전비용 한국이 9조원 부담용산기지 이전비용 한국이 9조원 부담

    2011. 03. 30

    애초 계획보다 1.6배 늘어 “사업지원비·이자 등 추가” 서울 용산 미군기지를 2016년까지 평택으로 이전하는 데 한국이 부담할 비용이 9조원가량으로 추산됐다. 이는 2004년 12월 용산기지 이전협정 국회비준 당시 발표했던 건설비 5조6000억원에 견줘...

  • ‘미국 대북특사 특별기 방북’에 청와대 혼선‘미국 대북특사 특별기 방북’에 청와대 혼선

    김종대 | 2012. 05. 24

    미국대사에 확인 과정서 비행기 영공 6번 선회외교안보사령탑 머리 둘…사전통보 공유 안된듯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가 예고되어 한반도에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어 있던 4월 7일 아침 6시 40분. 미국 정부의 대북 특사...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