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의 ‘독배’와 여인의 눈물

김보근 2011. 01. 17
조회수 6379 추천수 0

  2010년 10월15일자 아침햇발
 
여인이 눈물을 떨궜다. 나지막한 울음소리가 정적을 갈랐다.


몇해 전 탈북여성을 인터뷰할 때다. 북한이 시장 활동을 용인한 2002년 7·1 조치 이후 주민들의 삶에 대해 묻던 참이었다. 시장에 뛰어든 여인은 열심히 뛰었고, 먹고살 만해졌다고 했다. 희망도 보았단다. 하지만 2005년 이후 규제가 심해지면서 삶이 점차 어려워졌다. 발을 동동거리고 뛰어다녀야만 겨우 굶지 않을 수 있었다. 식당영업을 해보려 ‘뇌물을 고이고’ 계약을 했는데, 때맞춰 강화된 규제 탓에 장사밑천만 날렸다. 결국 여인은 ‘사랑했던 조국’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

 

최근 북한의 ‘3대 세습’ 논란을 지켜보면서 머릿속에서 지워지지 않는 것이 이 여인의 눈물이다. 비판하는 쪽이나 북한의 특수성을 고려하자고 주장하는 쪽 모두 나름의 원칙과 논리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 논쟁의 한 축엔 분명 눈물짓던 여인, 바로 북한 주민들에 대한 고려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여인처럼 시장에서 활동해온 북한 주민을 필자는 ‘시장세력’이라 부른다. 이에 반해 당·군·관료 간부층과 노동자·교사 등 지식인층을 ‘정통세력’이라고 해보자. 2000년대 들어 북한의 가장 큰 사회변화는 정통세력만 존재하던 곳에 시장세력이 등장한 것이다. 크게는 7·1 조치의 영향이다.

 

정통세력을 기반으로 하는 김정일 정권은 때로는 시장세력을 포용했고, 때로는 배척했다. 포용의 시기에 여인과 같은 시장세력은 삶이 나아지는 것을 느끼고 희망을 봤다. 하지만 정통세력이 시장세력을 배척할 때 이들의 생활은 팍팍해졌다.

 

김정은은 과연 시장세력을 포용할 것인가, 배척할 것인가? 이것이 ‘김정은 논쟁’의 주요 쟁점 중 하나가 돼야 한다. 이것만큼 북한 주민의 삶을 비롯해 한반도의 장래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계획경제체제인 북한에서 시장세력 포용은 ‘독배’로 느껴질 수 있다.

 

정세를 살펴보자. 9월 말 열린 당대표자회는 당 강령 서문에서 ‘공산주의사회 건설’과 ‘사회주의 완전 승리’라는 문구를 뺐다. 이는 김정은이 시장세력을 포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좀더 열어준 것이다. 셀리그 해리슨 미국 국제정책센터 선임연구원도 14일치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에 기고한 ‘북한 개혁의 새 국면’ 칼럼에서 장성택 등 개혁적 인물이 중요 직책을 맡은 점 등을 들어 “경제개혁과 북-미 관계 개선을 강조하는 흐름의 중요한 승리”라고 대표자회를 분석했다. 그는 이 상황에서 미국은 북한에 대화 준비가 돼 있다는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 먼저 중국을 살펴보자. 중국에서도 개혁개방 초창기에 정통세력과 시장세력의 갈등이 존재했다. 어떻게 이 갈등을 풀었을까? 답은 높은 경제성장률이다. 높은 경제성장률은 정통세력과 시장세력이 공존할 만큼 파이를 키웠다. 그 공존은 오늘의 중국을 만든 원동력 중 하나다. 그것을 가능하게 했던 것은 마중물에 해당하는 외부의 투자였다.

 

김정은 등 북한 지도부도 발전하는 중국을 보면서 독배를 마시는 것이 유용함을 알고 있을 것이다. 다만 대미 적대관계 속에서, 정통세력과 시장세력의 갈등을 극대화할 과감한 개혁조치를 쉽게 취할 수 없을 뿐이다.

이제 ‘김정은 논쟁’의 질문을 조금 바꿔보자. 어떻게 하면 김정은이 시장세력을 포용하게 할 수 있을까? 세습은 비판하되 쌀은 주자, 규제가 아닌 경협을 확대하자. 햇볕정책을 다른 말로 풀어쓴 이 정책들이 김정은에게 독배를 들 마음을 갖게 할 것이다.

 

그 독배는 북한 인민들에게 희망을 줄 것이고, 북한 지도부에는 체제 안정의 길을 열어줄 것이다. 남한 주민들은 자기 주머니를 털어줘야 하는 통일세가 아닌, 주머니를 더욱 볼록하게 할 경협 상대방을 얻게 된다. 남한 지도부도 동북아정책에서 주도권을 갖게 될 것이다. 햇볕은 여전히 모두를 승자로 만든다. 김보근 스페셜콘텐츠부장tree21@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김보근
한겨레신문
한겨레평화연구소 소장
한겨레평화연구소 소장으로 일하고 있으며, 북한문제 및 한반도 주변정세 등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1997년 시사주간지 한겨레21에 ‘배고파요 오마니!’ ‘연변의 쉰들러’ 등 북한 식량난 문제를 표지이야기로 쓰는 등 북한 문제를 본격적으로 다뤄 왔습니다. 박사논문으로 <북한 천리마 노동과정 연구>(2006년)을 썼으며, 엮은 책으로 <봉인된 천안함의 진실>(2010년), 공저로는 <북한 주민의 일상생활>(2008), <남북연합 형성ㆍ운영의 거버넌스>(2008) 등이 있습니다.
이메일 : tree21@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peacekorea

김보근 기자의 최신글




  • “중국 인민해방군, 북한 급변사태 때 대동강 이북 점령”“중국 인민해방군, 북한 급변사태 때 대동강 이북 점령”

    김종대 | 2011. 05. 25

     미국이 북한 급변사태를 가정한 ‘작전계획 5027’을 발전시키고 있는데 대응하여 중국정부 역시 이와 유사한 비상계획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정부의 비밀계획은 일명 ‘병아리(小鷄 : 샤우치우아이) 계획’으로 마치 암탉이 병아리를 품듯이...

  • 중앙정보부도 북파공작원 운영했다중앙정보부도 북파공작원 운영했다

    2011. 02. 22

    하태준 HID 대한민국 특수임무수행자ㆍ유족동지회 회장 인터뷰HID. 흔히 북파공작원을 말한다. 정부는 수십 년 동안 이들의 존재를 감추는 데에만 급급했다. 가족에게조차도 이들의 존재감은 없었다. 목숨을 내놓았지만 밝히지 못하는 ‘존재’이자 ...

  • ‘이등병의 편지’ 부르며 군대 가는 북 청년들‘이등병의 편지’ 부르며 군대 가는 북 청년들

    김보근 | 2011. 01. 25

    제가 2009년 8월 이라는 남북관계 전문 월간지에 기고한 글입니다.남한 청년들이 군대에 가면서 즐겨부르는 를 북한 청년들도 군 입대를 앞둔 환송식에서 즐겨부른다는 내용입니다. 이 노래도 북한에 들어간 많은 남한 가요들처럼 이름은 바뀌었습니...

  • 흡착물 재조사 없이는 정부 천안함 조사 국제법정서 패소흡착물 재조사 없이는 정부 천안함 조사 국제법정서 패소

    김종대 | 2011. 03. 26

    천안함 1주년②…재미 과학자 김광섭 박사 특별기고 합조단의 흡착물 관련 주장은 어뢰설을 스스로 부정 필자는 지난해 7월, 지에 천안함에서 수거된 흡착물에 대한 합조단과 반합조단의 과학자들 간의 논쟁에 대하여 글을 올렸습니다. 에 글을 실은 이...

  • 서북해역, 천안함 뒤 ‘사자-호랑이’ 동시에 풀어놓은 상황서북해역, 천안함 뒤 ‘사자-호랑이’ 동시에 풀어놓은 상황

    2011. 03. 25

    천안함 1주년①-위기 대비능력 저하된 채 남북 무기·전력 ‘집중’막후협상 통로 마련 못하면 2012년에 ‘결정적 위기’ 맞을 수도천안함 사건이 발생한지 3월26일로 1주년이 됐다. 천안함 사건은 아직까지 사건의 실체가 명확히 드러나지 않은 상태지...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