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말기 ‘8조짜리 차기 전투기’ 단 4주 평가하고 결정?

하어영 2012. 06. 18
조회수 12539 추천수 0



FX기종 18일 ‘접수마감’

F-35A·F-15SE·유로F 경쟁…5세대형 60대 “10월말에 선정”
F-35A는 탑승해보지도 않고 촉박한 시한 못박고 추진 부담


창군 이래 최대 단일무기 구입 사업인 차기 전투기(FX)사업 기종 결정을 위한 업체별 사업 제안서 제출이 18일 마감된다. 기종 결정 주무부처인 방위사업청(방사청)은 군 안팎의 전문가로 평가팀을 구성해 제안서를 평가하고 자료와 실물에 의한 시험평가, 협상 등을 거쳐 10월에 기종결정을 할 계획이다. 전투기 60대가 도입되는 시점은 2016년부터다. 제안서를 제출한 업체는 미국 록히드 마틴(F-35A), 보잉(F-15SE), 유럽항공방위우주산업(유로파이터) 등 세 곳이다.


구입비만 8조3천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되는 차기 전투기 사업 추진은 북한뿐만이 아니라 이웃인 중국·일본과의 전력균형을 고려한 것이다. 중국은 지난해 1월 자체 개발한 스텔스기 J-20을 공개했다. 일본도 지난해 12월 F-35A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러시아는 이미 스텔스 기능을 보유한 수호이T50을 보유하고 있다. 이렇듯 주변국이 5세대로 분류되는 최신형 전투기 배치를 기정사실화하는 상황에서 우리 공군의 전력확충이 군사력 유지에 필수요소가 된 것이다. 현재 우리 공군이 보유하고 있는 전투기 수는 460여대로 이 가운데 F-4, F-5 등 구형전투기 100여대가 전투기 사용 가능 연한인 30년을 넘어 퇴역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한 공군 관계자는 “이번에 기종 선정이 되지 않으면 전례에 비춰 최소 2년 이상 연기가 불가피하다”며 “구형 전투기들이 도태되는 시점을 고려하면 기종 도입은 시급한 문제”라고 말했다.

차기 전투기 도입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특정업체 특혜의혹, 도입 시기 등을 둘러싼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F-35A를 실물이 아닌 시뮬레이터(모의 실험장치)로 평가하는 것에 대한 논란은 여전하다. 실물 비행시험이 가능한 단계까지 평가시점을 미루거나, 일단 실물평가가 가능한 기종부터 들여오는 것을 고려할 수 있는데도 굳이 시뮬레이터 평가를 도입한 것은 특혜 아니냐는 지적이다.

 ▲ 록히드 마틴의 F-35. 개발중인 이 전투기는 숱한 논란에 휩싸여 있다. ⓒ 록히드 마틴


더구나 노대래 방사청장은 “일본·이스라엘도 시뮬레이터로 평가를 했다”고 해명했다가 두 국가 모두 시뮬레이터 평가를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밝혀져 곤욕을 치렀다. 더구나 일본은 전투기를 공동생산하고, 이스라엘은 사실상 원조받는 점에서 우리와는 상황이 판이하다. 상당수 전문가는 해당 시뮬레이터가 F-35A의 실제 성능이 아닌 개발 단계의 가상 성능을 구현한다는 점에서 올바른 평가가 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10월까지 평가를 끝마치기에는 일정이 촉박하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F-35, F-15SE, 유로파이터 등 3개 기종 시험평가는 단 4주, 운용적합성 평가 과정에서 업체 현장방문은 단 4일에 마친다는 계획은 무기 구입의 전례에 비추어 볼 때 지나치게 짧다는 것이다. 또 올해 10월로 결정 시점을 미리 못박고 사업을 추진하다 보니 가격이나 기술 이전 등을 둘러싼 협상에서 유리한 입장이 될 수 없다는 것도 문제다. 구매자가 갑의 자리에서 가격 협상 등을 유리하게 이끌 수 있는데 결정 시기가 촉박하게 잡혀 있어 이런 이점을 살릴 수 없다는 얘기다. 김종대 <디펜스21 플러스> 편집장은 “단 한 번도 탑승해보지 않은 전투기를 이렇게 짧은 기간의 검토를 거쳐 정권 말기에 사겠다는 것은 상식에 어긋난다”며 “충분한 검토를 위해 기종결정을 보류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 연말 우리와 미국의 대선을 의식한 게 아닌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하어영 기자 hah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 미국, 한국형전투기 우려 ‘기술 유출 막말’ 소동미국, 한국형전투기 우려 ‘기술 유출 막말’ 소동

    김종대 | 2011. 11. 01

    미국으로부터 도입한 F-15K 센서인 타이거아이 무단분해 의혹을 따지러 미 국방부 비확산담당 수석부차관보를 비롯한 11명의 조사단 일행이 한국을 방문한 때는 8월말인 것으로은...

  • 미국, 한국 F-15K 기술유출 혐의 고강도 조사미국, 한국 F-15K 기술유출 혐의 고강도 조사

    2011. 10. 28

     우리 공군이 F-15K에 내장된 미국제 센서인 타이거 아이(Tiger Eye)를 무단으로 해체하여 미 국방부로부터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있다. 미 국방부의 랜 댄 디펜 비확산 담당 수석부차관보는 올해 8월에 전격적으로 한국을 방문하여 우리 국방부...

  • 훈련 몇번에 닳은 전투화, 모시고 신어야 하나훈련 몇번에 닳은 전투화, 모시고 신어야 하나

    김동규 | 2012. 02. 20

    신형 보급 1달만에 앞코 가죽…접착식 밑창도 문제 기존 업체들 “성능 무리” 입찰 포기에도 사업 강행 한반도 전장은 거칠다. 강원도의 한겨울은 영하 20도를 넘나들지만 한여름은 영상 40도에 이를 정도로 덥다. 또한 국토 대부분이 산악 지대인 ...

  • 상륙전의 날개, 누가 주인인가?상륙전의 날개, 누가 주인인가?

    김동규 | 2011. 11. 25

    상륙전의 날개, 누가 주인인가? 상륙기동헬기를 갖기 위한 해군-해병대의 신경전 한국 해병대에는 상륙전의 필수 장비인 상륙기동헬기가 단 한 대도 없다.  군은  낙후된 상륙전력의 현대화를 위해 2016년까지 수리온 기반 상륙기동헬기 40여대를 도입...

  • “중동서 한국인 납치 소식 들리지 않게 하겠다”“중동서 한국인 납치 소식 들리지 않게 하겠다”

    김동규 | 2011. 04. 14

    한국 최초 민간군사기업 ‘블렛케이’ 인터뷰 “중동서 한국인 납치 소식 들리지 않게 하겠다” 한국에서 민간군사기업(Private Military Company, PMC)은 아직 생소한 업종이다. 민간인이 군용 총기류를 소지하는 것이 불가능한 한국에서 군사 임...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