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 다룬 전 국정원장 집필 저서 ‘출간 불허’

2011. 01. 17
조회수 8019 추천수 0


국가정보원이 김만복 전 원장이 집필한 저서의 출간을 불허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노무현 정부에서 국정원장을 지낸 김 전 원장은 최근 <북한핵 문제 해결방안-북한핵의 종말>이라는 제목의 책을 집필한 뒤 국정원에 출간 승인을 신청했으나 출간 불가 통보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는 14일 이같은 내용을 전하면서 김 전 원장이 “북핵 관련 책은 언젠가 다시 출간 승인 신청을 하려고 한다. 이번 정권에서 안 되면 다음 정권에서라도 반드시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국정원직원법 17조1항은 ‘모든 직원은 재직 중은 물론 퇴직한 후에도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누설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돼 있다. 하지만 국정원직원법 17조4항과 5항에는 국정원장의 허가를 받아 직무와 관련된 사항을 발간하거나 공표할 수 있으며, 국가의 중대한 이익을 해하거나 군사·외교·대북관계 등 국가안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국정원장이 허가를 거부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김 전 원장은 국정원장 퇴직 이후 노무현 대통령 재임 당시 남북정상회담을 다룬 <정상회담 해설집-10·4 정상선언을 말한다>를 집필했으나 출간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국정원 실무진의 판단에 따라 출간을 보류한 바 있다. 김 전 원장은 “일단 보류했지만 올 가을 쯤에 10·4선언 3주년을 맞아 출간 승인을 신청하려고 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김 전 원장은 또 최근 집필을 마친 <통일을 지향하는 남북관계>의 출간 승인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김 전 원장은 참여정부에서 2006년 11월부터 2008년 2월까지 국가정보원 원장을 지냈다.

 

김 전 원장은 최근 일본의 월간지 <세카이>(세계) 2월호에 “현정부 들어 서해가 전쟁의 바다로 변했다”는 취지의 글을 기고해 논란에 휩싸였다. 김 전 원장은 ‘분쟁의 바다, 서해를 평화와 번영의 바다로 만들기 위해’라는 제목의 글에서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한반도 상황은 ‘이명박 정권이 북한붕괴론을 확신해 남북관계를 악화시켜 온 결과’라는 생각을 더 확신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세카이>는 일본 이와나미서점(출판사)이 1945년부터 발행하고 있는 진보적 성향의 월간지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해 <조선일보>는 14일치 사설에서 “김씨는 교묘하게 남의 말을 빌려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이 아닌 것처럼 주장하고 있다”며 “이런 뇌 구조를 가진 사람이 대한민국 최고의 정보수집과 방첩기관 수장을 지냈다”고 비판했다. 또 “그가 좌파성향의 외국 잡지에 2007년 남북정상회담 때 김정일이 해주항 개발에 관해 했던 얘기를 누설했다”며 “국정원직원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보수단체 자유총연맹(회장 박창달)은 14일 성명을 내어 “김씨가 국정원직원법을 명백하게 위반했다”며 “정부가 처벌하지 않으면 고발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충신기자 cslee@hani.co.kr

 

1294990483_120037916756_20080116.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 “중국 인민해방군, 북한 급변사태 때 대동강 이북 점령”“중국 인민해방군, 북한 급변사태 때 대동강 이북 점령”

    김종대 | 2011. 05. 25

     미국이 북한 급변사태를 가정한 ‘작전계획 5027’을 발전시키고 있는데 대응하여 중국정부 역시 이와 유사한 비상계획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정부의 비밀계획은 일명 ‘병아리(小鷄 : 샤우치우아이) 계획’으로 마치 암탉이 병아리를 품듯이...

  • ‘이등병의 편지’ 부르며 군대 가는 북 청년들‘이등병의 편지’ 부르며 군대 가는 북 청년들

    김보근 | 2011. 01. 25

    제가 2009년 8월 이라는 남북관계 전문 월간지에 기고한 글입니다.남한 청년들이 군대에 가면서 즐겨부르는 를 북한 청년들도 군 입대를 앞둔 환송식에서 즐겨부른다는 내용입니다. 이 노래도 북한에 들어간 많은 남한 가요들처럼 이름은 바뀌었습니...

  • 중앙정보부도 북파공작원 운영했다중앙정보부도 북파공작원 운영했다

    2011. 02. 22

    하태준 HID 대한민국 특수임무수행자ㆍ유족동지회 회장 인터뷰HID. 흔히 북파공작원을 말한다. 정부는 수십 년 동안 이들의 존재를 감추는 데에만 급급했다. 가족에게조차도 이들의 존재감은 없었다. 목숨을 내놓았지만 밝히지 못하는 ‘존재’이자 ...

  • 흡착물 재조사 없이는 정부 천안함 조사 국제법정서 패소흡착물 재조사 없이는 정부 천안함 조사 국제법정서 패소

    김종대 | 2011. 03. 26

    천안함 1주년②…재미 과학자 김광섭 박사 특별기고 합조단의 흡착물 관련 주장은 어뢰설을 스스로 부정 필자는 지난해 7월, 지에 천안함에서 수거된 흡착물에 대한 합조단과 반합조단의 과학자들 간의 논쟁에 대하여 글을 올렸습니다. 에 글을 실은 이...

  • 서북해역, 천안함 뒤 ‘사자-호랑이’ 동시에 풀어놓은 상황서북해역, 천안함 뒤 ‘사자-호랑이’ 동시에 풀어놓은 상황

    2011. 03. 25

    천안함 1주년①-위기 대비능력 저하된 채 남북 무기·전력 ‘집중’막후협상 통로 마련 못하면 2012년에 ‘결정적 위기’ 맞을 수도천안함 사건이 발생한지 3월26일로 1주년이 됐다. 천안함 사건은 아직까지 사건의 실체가 명확히 드러나지 않은 상태지...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