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력 강화방향, 현안따라 오락가락

2011. 01. 26
조회수 10516 추천수 0
해적소탕 뒤 구축함 건조 등 대양해군론 고개 
천안함 땐 대북억제력 우선…“장기전략 없어”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됐던 삼호주얼리호 인질 구출작전이 성공한 것을 계기로 대양해군론이 다시 거론되고 있다.
이지스함과 구축함 건조 등을 통해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추진했던 대양해군론은 지난해 천안함 침몰 사건이 터진 이후 연안 방어에 소홀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해군은 ‘대양해군’이라는 용어 사용을 중지하고, 군사력 건설 방향을 북한의 기습도발 등에 필요한 전력을 먼저 확보하는 쪽으로 변경했다.

하지만 소말리아 인질 구출작전이 성공한 것은 과거 정부 10년 동안에 꾸준히 해군 전력을 증강한 데 힘입은 바가 크다는 분석이다. 군 소식통은 25일 “외환위기가 터진 직후 1998년 1월 김영삼 정부는 한국형 구축함사업(KDX-Ⅱ) 예산 전액을 삭감했다”며 “그 후 집권한 김대중 대통령은 98년 6월 KDX-Ⅱ 사업 재개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번에 인질 구출작전에 나선 청해부대 최영함과 동급인 한국형 구축함 6척이 김대중·노무현 정부 10년 동안에 건조되지 않았으면 청해부대 파병은 불가능했고 이명박 정부가 인질 구출작전을 시도할 엄두도 못 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출작전 성공 이후 군과 정부에서는 아덴만에 구축함을 1척 더 추가로 파견해야 한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납치를 예방하고, 사건이 발생했을 경우 효과적으로 해적을 소탕하려면 2~3척의 군함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연안해군을 지향하는 현 상태에서는 청해부대에 한국형 구축함을 추가로 배치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게 군 당국의 판단이다. 소말리아 해역 같은 먼바다에서 높은 파도를 견디며 원해 작전이 가능한 해군의 군함은 청해부대의 최영함과 같은 4500t급 구축함 6척이다. 현재 4500t급 구축함 6척 가운데 1척이 교대로 소말리아 해역에 파견되고 있어, 교대와 파병 준비 기간 등을 고려하면 실제로는 4500t급 구축함 3척이 소말리아 파병에 묶여 있는 셈이다. 따라서 만약 4500t급 구축함 1척을 추가로 소말리아 해역에 보낸다면 해군이 보유한 4500t급 구축함 6척이 모두 소말리아 파병에 투입돼, 대북 해상 경계태세가 약화된다.

이 때문에 구축함 추가 건조 등 대양해군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지난 24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 간담회에서 김장수 한나라당 의원은 “해군 전력이 근해 위주였다면 이런 인질 구출작전을 하기 어렵다”며 “대양해군 건설을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노무현 정부에서 무기 획득업무를 맡았던 한 전문가는 “장기 안보전략에 기반해 20~30년 앞을 내다보고 추진해야 할 군사력 건설방향 논의가 천안함 침몰이나 소말리아 인질 구출작전 등 현안에 휘둘려 연안해군과 대양해군을 오가고 있어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권혁철 기자 nur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 해군 소장이 “북한보다 더한 위협” 탓에  화병으로 숨진 이유해군 소장이 “북한보다 더한 위협” 탓에 화병으로 숨진 이유

    2011. 04. 25

        해군 준장, 천안함 이후 화병 얻어 사망   천안함 사건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진행되고 난 지 얼마 후인 작년 여름. 해군의 한 예비역 제독은 예전부터 잘 알고 지내던 해군 2함대사령부 장교로부터 갑작스런 전화를 받았다. 의기소침한 목소리가...

  • 병장 시급 459원, 기껏해야 껌 한 통 값병장 시급 459원, 기껏해야 껌 한 통 값

    김동규 | 2011. 12. 26

    지난해 8월 1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2012년 최저 임금은 시간당 4,580원이다. 4,580원으로는 서울 시내에서 짜장면 한 그릇 사먹기 힘들다 ...

  • ‘대통령 참석 편의’ 위한 합동임관식, 그날은 ‘전쟁’‘대통령 참석 편의’ 위한 합동임관식, 그날은 ‘전쟁’

    박수찬 | 2012. 02. 15

    3군·3사·간호사관학교·학군단…계룡대 북새통숙박 식사 교통 지옥…식장 입장만 몇 시간씩   사관학교 생도들에게 있어 가장 뜻 깊은 날을 꼽으라면 단연 졸업식과 임관식이 주를 이룬다. 눈물과 땀방울을 흘리며 열심히 군사학을 공부한 끝에 장교...

  • ‘국방장관 암살설’, 정치가 안보 저격했다‘국방장관 암살설’, 정치가 안보 저격했다

    김종대 | 2011. 08. 31

    김관진 ‘암살설’과 한민구 ‘출마설’국방위 의원 두 명이 실종된 사연 김종대  편집장(jdkim2010@naver.com)       장관 암살조의 실체   국방이 국내정치에 악용되는 우려할 만한 시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중 눈에 띄는 두 가지 ...

  • [한미동맹] 한국에 방위비 청구서 내미는 미 국방장관[한미동맹] 한국에 방위비 청구서 내미는 미 국방장관

    2012. 01. 12

    2011년 11월에 미국의 외교잡지 포린 폴리시에서 힐러리 클린턴은 “미국의 미래는 아시아태평양의 미래와 가장 우선적으로 연결된다”는 요지의 기고문이 발표되었다. 논문에서 힐러리는 “미국의 태평양에서 역할의 중요성은 그 무엇과 비교할 수 없...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