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미, 45년 전 핵추락 현장 정화하라”

2011. 01. 18
조회수 10524 추천수 0

핵 폭격기 추락 사고로 아직도 5만㎡방사능 오염
비용 462억원 들듯…미 “다른 나라도 요구할라…”

129525273826_20110118.jpg

▲엘파이스 홈페이지

 

1966년 1월 스페인 동남부 팔로마레스. 4기의 수소폭탄을 탑재한 미국 공군의 B-52 폭격기가 공중급유기와 충돌해 추락했다. 핵무기 3개가 땅으로, 나머지 1발은 지중해로 떨어졌다. 유럽이 발칵 뒤집혔다. 다행히 내장된 안전장치 덕에 폭발은 없었다.


그러나 사고 충격으로 2기의 폭탄이 손상되면서 뿜어져나온 방사성 물질 플루토늄과 우라늄이 인근 지역을 뒤덮었다. 미군이 핵무기의 수거 장비들을 땅에 파묻으면서 30만㎡에 이르는 광대한 지역은 방사능에 오염됐다. 사고 당시 스페인의 프랑코 독재정권은 이 문제를 대강 덮고 넘어갔다.

 

아찔한 핵 사고 45년 뒤, 스페인이 미국에 오염 지역의 정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스페인 정부는 지난달 미국 정부에 “플루토늄에 오염된 흙을 지체 없이 제거해달라”고 촉구하는 외교문서를 보냈다고 현지 일간 <엘파이스>가 16일 보도했다.

 

사고 직후 미국은 뒷수습에 나섰지만 아직도 5만㎡에 이르는 토양이 심각하게 오염된 채 남아 있다는 것이다. 당시 미국은 1300㎡의 흙을 걷어내 자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핵폐기물 저장소로 옮겼지만, 이는 오염된 토양의 0.43%에 불과했다. 회수된 수소폭탄 2기는 현재 뉴멕시코주 앨버커키의 국립원자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스페인은 핵 오염 토양을 따로 보관할 장소가 없어, 자연반감기로 방사능이 소멸되기까지 수천년이 걸릴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오염된 토양을 거르는 방식만으로도 방사능 지역을 6000㎡까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드는 비용은 대략 3100만유로(약 462억원)로 추산된다.

 

문제는 미국의 태도다. <엘파이스>는 스페인 정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미국은 핵실험을 실시한 다른 나라들에서도 비슷한 요구들이 잇따를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문제가 아직껏 말끔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이유다.

 

위키리크스가 지난달 폭로한 마드리드 주재 미국 대사관의 2009년 4월 외교 전문은 “미국 정부가 토양 정화를 위한 재원 조성을 지원하지 않을 경우 스페인 사회에 심각한 부정적 여론이 생기고, 양국 관계의 다른 분야에까지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워싱턴에 보고했다. 이 외교 전문은 “스페인 정부가 2009년 초부터 수개월째 미국에 방사능 오염의 ‘완전한 제거’를 위한 실무교섭을 요구했으나 미국은 공식 확약을 하지 않고 있다”고 썼다.

 

사고 당시 핵무기가 산악지대에 떨어져 주민들의 방사능 피폭 사례는 비교적 가벼웠지만, 해당 지역은 지금도 접근과 작물 재배가 금지돼 있다.  조일준 기자 ilju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 청와대, 미국 무기 로비스트의 안마당 되는가?청와대, 미국 무기 로비스트의 안마당 되는가?

    2011. 02. 22

    청와대, 미국 무기 로비스트의 안마당 되는가? 최근 국정원 직원이 인도네시아 특사단의 숙소에 몰래 들어갔다가 국제적인 문제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때문에, 국산 고등훈련기(T50)의 인도네시아 수출이 어려워진 것 아니냐는 관측들이 나오고...

  • ‘깡통’ F-35 스텔스전투기 정권말 도입은 ‘악몽’ 부를 것‘깡통’ F-35 스텔스전투기 정권말 도입은 ‘악몽’ 부를 것

    김종대 | 2011. 03. 09

      정권 말 정치논리로 스텔스기 도입 추진 중 스텔스 전력화 2015년? ‘깡통 전투기’로 알려진 F-35 스텔스 전투기를 조기에 확보하려는 이명박 정부의 움직임이 긴박하다. 기자를 만난 한나라당 핵심관계자는 “반드시 현 정부 임기 중에 구매 ...

  • ‘군사 장비 무게’에 짓눌린 특전사의 전투능력‘군사 장비 무게’에 짓눌린 특전사의 전투능력

    김동규 | 2011. 05. 02

       김동규 디앤디 포커스 기자 ppankku@naver.com   UDT의 개방적 장비도입 절차 “함께 훈련을 받으면서 UDT는 특전사와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 UDT는 매우 개방적이었다. 각 팀에서 아직 군에 보급되지 않은 전술장비를 사용해보고...

  • ‘빈 라덴 사살’ 미군 비밀병기 벗겨보니‘빈 라덴 사살’ 미군 비밀병기 벗겨보니

    박수찬 | 2011. 05. 31

    개량형 UH-60 블랙호크 헬기와 RQ-170 센티널 무인정찰기…모두 스텔스 기능 갖춰지난 5월 2일, 국제 테러조직 알 카에다의 지도자 오사마 빈라덴이 파키스탄 아보타바드에서 미군 특수부대에 의해 사살되었다. 빈라덴의 죽음은 여러 가지 ‘후폭풍’...

  • 바이러스 감염 땐 괴물 변신, 무차별 학살바이러스 감염 땐 괴물 변신, 무차별 학살

    2011. 11. 14

    현대전에서 UAV의 시대가 온 것은 확실하다. 이 식지 않은 인기를 증명하듯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36개 이상의 국가가 무인 비행기를 운영하고 있다. 이란도 UAV를 보유하고 있으며 심지어는 레바논 히즈볼라도 UAV 편대를 운용하고 있다. 그...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