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하늘 지킬 ‘천궁’ 독자개발

이순혁 2011. 12. 16
조회수 21744 추천수 0
              
중거리 지대공유도무기
6년간 8천억 들여 성공
국방과학연 “선진국 수준” 


00414173401_20111216.jpg » 천궁

현재 우리나라 공군의 주력 방공유도무기인 호크(HAWK)를 대체할 ‘천궁’(사진)이 국내 독자기술로 개발됐다. 

국방과학연구소(소장 백홍열)는 15일 대전 유성에 위치한 연구소 대강당에서 최신 중고도(10~15㎞) 지대공유도무기 ‘천궁’ 개발완료 보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에 성공한 천궁의 포대는 다기능레이더, 교전통제소, 발사대, 유도탄으로 구성돼 있다. 이 가운데 다기능레이더는 적 항공기 탐지와 추적, 적아 식별, 유도탄 유도 기능을 한꺼번에 수행해 다표적 교전 능력을 크게 향상시켰으며, 교전통제소에는 최신 정보통신 기술을 접목시켜 운용절차를 자동화했다고 연구소 쪽은 밝혔다. 또 유도탄에는 초기방향전환과 표적방향식별 근접신관 등 최첨단 기술들이 적용됐으며, 발사대는 수직사출발사 방식을 채택해 무게를 줄였다. 발사대가 수직으로 바뀌면 발사 방향으로 발사대를 조준할 필요가 없어 좀 더 신속한 발사가 가능하다. 천궁 개발은 2006년부터 8000억원 가량의 예산을 들여 국방과학연구소 주도로 진행돼 왔으며, 엘아이지넥스원, 삼성탈레스, 두산디에스티, 한화, 기아자동차 등 주요 방위산업업체들이 대거 참여했다. 

국과연 이희철 전술유도무기체계개발단장은 “천궁 개발 성공으로 방공유도무기 분야에서 한국이 선진국과 동등한 수준의 기술과 개발능력을 가졌음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이순혁 기자 hyu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 ‘깡통’ F-35 스텔스전투기 정권말 도입은 ‘악몽’ 부를 것‘깡통’ F-35 스텔스전투기 정권말 도입은 ‘악몽’ 부를 것

    김종대 | 2011. 03. 09

      정권 말 정치논리로 스텔스기 도입 추진 중 스텔스 전력화 2015년? ‘깡통 전투기’로 알려진 F-35 스텔스 전투기를 조기에 확보하려는 이명박 정부의 움직임이 긴박하다. 기자를 만난 한나라당 핵심관계자는 “반드시 현 정부 임기 중에 구매 ...

  • 청와대, 미국 무기 로비스트의 안마당 되는가?청와대, 미국 무기 로비스트의 안마당 되는가?

    2011. 02. 22

    청와대, 미국 무기 로비스트의 안마당 되는가? 최근 국정원 직원이 인도네시아 특사단의 숙소에 몰래 들어갔다가 국제적인 문제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때문에, 국산 고등훈련기(T50)의 인도네시아 수출이 어려워진 것 아니냐는 관측들이 나오고...

  • ‘군사 장비 무게’에 짓눌린 특전사의 전투능력‘군사 장비 무게’에 짓눌린 특전사의 전투능력

    김동규 | 2011. 05. 02

       김동규 디앤디 포커스 기자 ppankku@naver.com   UDT의 개방적 장비도입 절차 “함께 훈련을 받으면서 UDT는 특전사와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 UDT는 매우 개방적이었다. 각 팀에서 아직 군에 보급되지 않은 전술장비를 사용해보고...

  • ‘빈 라덴 사살’ 미군 비밀병기 벗겨보니‘빈 라덴 사살’ 미군 비밀병기 벗겨보니

    박수찬 | 2011. 05. 31

    개량형 UH-60 블랙호크 헬기와 RQ-170 센티널 무인정찰기…모두 스텔스 기능 갖춰지난 5월 2일, 국제 테러조직 알 카에다의 지도자 오사마 빈라덴이 파키스탄 아보타바드에서 미군 특수부대에 의해 사살되었다. 빈라덴의 죽음은 여러 가지 ‘후폭풍’...

  • 첨단 무기 도입에 밀려 보병 전투력은 ‘10년째 제자리’첨단 무기 도입에 밀려 보병 전투력은 ‘10년째 제자리’

    김동규 | 2011. 06. 24

    병력 유지에만 급급한 ‘관리형 군대’, 보병 전투력 향상은 외면 대한민국 군대의 기초인 보병 전투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방부가 첨단 장비 위주의 전력 증강에 나섬에 따라 소부대 무기체계와 개인장비는 10년 전과 비교해 달라진 게 ...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