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전투기 사업 다음 정권 넘길듯

하어영 2012. 06. 21
조회수 12747 추천수 0

방위사업청장 “기종선정 연기 가능”

8조3000억원의 예산이 소요돼 창군 이래 최대 규모인 차기 전투기(FX) 사업의 기종 선정이 차기 정권으로 넘어갈 것으로 보인다.

사업 책임자인 노대래 방위사업청장은 20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오는 10월 말까지 결정하겠다고 한 것은 목표일 뿐 시한이 아니다”며 “결정시기는 얼마든지 연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노 청장은 “일부 업체의 서류 미비로 재공모를 하게 된 것만으로도 10월 말은 넘어갈 수밖에 없게 됐다”며 “막판에도 1차 협상, 2차 협상 등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평가 과정에서도 예상치 못한 일들이 발생할 수밖에 없어 10월 말 시한은 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12월19일 대선이 끝난 뒤 새정권 인수위가 들어서고 내년 2월25일 이명박 대통령 임기가 종료되는 정치 일정을 고려하면 사업 선정을 10월 말 이후로 연기한다는 것은 사실상 차기 정부로 넘긴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노 청장은 또 “파는 쪽은 우리가 정한 목표시한을 구속적 의무기간으로 느껴야겠지만 사는 쪽(우리 정부)은 굳이 시간에 구애받을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정권 말에 무기도입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무리한 것 아니냐는 선에 대해서는 “검증할 것은 정확히 검증하고 국익을 도모하는 데 가장 좋은 시점에서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20620_3.JPG » 미국 록히드 마틴의 ‘F-35A’


노 청장은 F-35A 특혜논란(<한겨레> 14일치 1·8면)에 대해선 “공군에서 F-35A(록히드마틴)를 선호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경쟁입찰을 해야 한다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며 “F-35A 사전 내정설은 전혀 근거 없는 얘기”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청와대와 정부의 입장이 바뀐 게 없다. 청와대가 서둘러라, 넘겨라 이렇게 한 적 없다”며 “가격이 맞고 우리 방위 필요에 맞는 성능이 나오면 목표 시점 안에 하는 것이고 그게 나오지 않으면 연말, 연초, 다음 정권으로도 넘어갈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어영 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차기 전투기, FX



  • ‘깡통’ F-35 스텔스전투기 정권말 도입은 ‘악몽’ 부를 것‘깡통’ F-35 스텔스전투기 정권말 도입은 ‘악몽’ 부를 것

    김종대 | 2011. 03. 09

      정권 말 정치논리로 스텔스기 도입 추진 중 스텔스 전력화 2015년? ‘깡통 전투기’로 알려진 F-35 스텔스 전투기를 조기에 확보하려는 이명박 정부의 움직임이 긴박하다. 기자를 만난 한나라당 핵심관계자는 “반드시 현 정부 임기 중에 구매 ...

  • 청와대, 미국 무기 로비스트의 안마당 되는가?청와대, 미국 무기 로비스트의 안마당 되는가?

    2011. 02. 22

    청와대, 미국 무기 로비스트의 안마당 되는가? 최근 국정원 직원이 인도네시아 특사단의 숙소에 몰래 들어갔다가 국제적인 문제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때문에, 국산 고등훈련기(T50)의 인도네시아 수출이 어려워진 것 아니냐는 관측들이 나오고...

  • ‘군사 장비 무게’에 짓눌린 특전사의 전투능력‘군사 장비 무게’에 짓눌린 특전사의 전투능력

    김동규 | 2011. 05. 02

       김동규 디앤디 포커스 기자 ppankku@naver.com   UDT의 개방적 장비도입 절차 “함께 훈련을 받으면서 UDT는 특전사와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 UDT는 매우 개방적이었다. 각 팀에서 아직 군에 보급되지 않은 전술장비를 사용해보고...

  • ‘빈 라덴 사살’ 미군 비밀병기 벗겨보니‘빈 라덴 사살’ 미군 비밀병기 벗겨보니

    박수찬 | 2011. 05. 31

    개량형 UH-60 블랙호크 헬기와 RQ-170 센티널 무인정찰기…모두 스텔스 기능 갖춰지난 5월 2일, 국제 테러조직 알 카에다의 지도자 오사마 빈라덴이 파키스탄 아보타바드에서 미군 특수부대에 의해 사살되었다. 빈라덴의 죽음은 여러 가지 ‘후폭풍’...

  • 첨단 무기 도입에 밀려 보병 전투력은 ‘10년째 제자리’첨단 무기 도입에 밀려 보병 전투력은 ‘10년째 제자리’

    김동규 | 2011. 06. 24

    병력 유지에만 급급한 ‘관리형 군대’, 보병 전투력 향상은 외면 대한민국 군대의 기초인 보병 전투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방부가 첨단 장비 위주의 전력 증강에 나섬에 따라 소부대 무기체계와 개인장비는 10년 전과 비교해 달라진 게 ...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RSS